윤곽
천일각·월호 관광지는 천일각 박물관과 월호를 포함한 두 곳의 명소로 구성되었다.관광지의 핵심구역 면적은 약  1제곱 킬로미터로 각급 문물보호단위와 문물보호대상이 50여 군데나 되며  3개의 국가급 중점 문물보호단위가 있다....
최신 활동
  • 수칙비2017-05-03

    국가급 중점문물보호단위이다. 수칙비는 세계문화유산인 “중국 대운하-닝보구간”에서 중요한 수리시설 문물로서 절강성에서 가장 일찍 사용된 수문관측소이다. 이 돌비석은 명주의 지부였던 오잠(吳潜)이 송나라 보우연간(1253-1258)에 건설한것으로서 물의 수평원리를 이용하였다. 성밖의 댐에서는 “平”자의 두 건너금이 물에 잠기는 여부에 따라 수문을 열거나 닫기로 되어있다. 이 시설의 사용으로 하여 백성들은 홍수피해에서 벗어날수 있었다. 수칙비는 명나라와 청

  • 노씨 저택2017-05-03

    노씨 저택은 민국시기 건축으로서 시급(市級)문물보호단위이다. 여기는 노홍창(盧洪昶)과 노성장(盧成章) 부자가 사용했던 자택이다. 노홍창의 자는 홍창(鴻滄)으로서 중일 갑오전쟁시기 상해의 선박에서 지배인으로 일하며 기묘한 계책으로 두 나라의 해군이 싸우는 해역을 넘나들어 상계에서 명성을 크게 떨쳤다. 그는 인품이 강직하고 의로웠는바 선후하여 두차례나 닝보와 소흥 두개 지역의 천민들이 천민호적에서 벗어나는 캠페인을 주도했고 그들의 자녀들을 위한 전문학교를

  • 장씨 저택2017-05-03

    민국 시기 건물로 시급(市級)문물보호단위이다. 이 건물은 대문, 전당(前堂), 정방(正房)으로 구성한 서식(西式)삼합원(三合院) 구조이다.장개석(蔣介石)의 이복형인 장개경(蔣介卿)이 절강 세관의 감독으로 있을때 지은 것이다.장개경, 아명은 서생(瑞生), 호는 석후(锡候), 족보명은 주강(周康),자는 개경(介卿)이다.만청 시기 닝보관청의 대단한 수재로 닝보의 사명전문대학 법정과를 졸업했다.민국 초기,장개석이 상해에 주둔하고 있을때 장개경은 군법관직을

  • 영주 접무방2017-05-03

    명나라 만력34년(1606년), 육세과(陸世科), 리강선(李康先) 등 17명의 닝보적 학생들이 동시에 거인에 합격하여 당지에서 큰 화제거리로 되었다. 절강순무 감사계(甘土階)는 이 17명 거인들이 향후 당나라시기의 도여회, 현방령 등 “18학사”들처럼 조정의 중용을 받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3개 방에 4개 기둥구조의 영주접무방을 지었다. 이 건물에는 선학, 기린, 사자머리, 소머리 등이 생동하게 부각되어 있는데 그 공예가 섬세하고 예술성도 아주 높다.